Skip to content

1日1例: 케플러 프로젝트 결과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<뉴욕타임스(NYT)>의 인터랙티브 그래픽

 

이 글은 연합뉴스 미디어랩 페이스북 페이지에 연재 중인 <1日1例> 아홉 번째 글입니다.

원문 보러가기

‘제2의 지구’는 존재할까요? 미국 항공우주국(NASA)은 ‘케플러 프로젝트’를 통해 인간이 거주할 수 있는 행성을 2009년 3월부터 찾고 있습니다. 지난 18일(현지시간) 나사는 케플러 프로젝트의 가장 최신 결과를 발표했습니다. 슈퍼지구(지구 질량 2~10배 정도의 지구형 행성) 세 개가 포함된 두 개의 행성계를 발견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.

뉴욕타임스(NYT)는 이 소식을 전하며 케플러 프로젝트로 통해 발견한 행성계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터랙티브 기사를 선보였습니다. 독자는 이 기사를 통해 케플러 프로젝트로 발견한 행성계와 행성의 이름, 궤도 크기, 중심별 크기와 온도 등을 한 번에 조망할 수 있습니다.

출처: Kepler’s Tally of Planets, 뉴욕타임스(NYT), 2013. 4. 18.

이 사례에서 눈여겨볼 것은 친절한 범례를 제공한다는 점입니다. 상단에 배치한 네 개의 범례는 화면에 펼쳐진 행성계의 특성을 독자가 익숙한 정보(태양, 지구, 수성, 목성, 해왕성 등)와 상대 비교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. 행성계를 크기와 발견 순서 두 가지 기준으로 정렬할 수 있게 한 것도 이 사례의 백미입니다. 독자가 두 가지 정렬 기준을 번갈아 선택하며 행성계의 물리적 특성과 발견 역사도 함께 알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. 또한, 중심별 주변을 도는 행성을 동적으로 표현해 시각적 즐거움을 주고, 각 행성계에 커서를 올리면 세부 정보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게 했습니다. 이러한 요소는 인터랙티브 기사 본연의 장점이기도 합니다.

이번 사례를 제작한 조너선 코럼은 과학 정보디자인을 전문으로 하는 뉴욕타임스 그래픽 에디터 중 한 명입니다. 과학 정보디자인에 특히 관심 있다면 주의 깊게 그의 작업들을 살펴보는 것도 좋습니다.

Post a Comment

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nor shar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
*
*